대통령 “대한민국,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설 것”

APEC 회의 세션1 연설…“기후위기 극복 위해 APEC의 역할과 책임 매우 중요”
“역내 스마트 모빌리티 확산 위해 APEC 특별 이니셔티브 수립·추진” 제안

모닝투데이 | 기사입력 2023/11/17 [12:48]

대통령 “대한민국,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설 것”

APEC 회의 세션1 연설…“기후위기 극복 위해 APEC의 역할과 책임 매우 중요”
“역내 스마트 모빌리티 확산 위해 APEC 특별 이니셔티브 수립·추진” 제안

모닝투데이 | 입력 : 2023/11/17 [12:48]

윤석열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대한민국은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또 “대한민국은 기후격차 해소를 위해 책임있게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은 이날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세션1 연설에서 “기후 위기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가기 위해 극복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은 “기후위기의 극복을 위해서는 세계 GDP의 약 60%를 차지하는 APEC의 역할과 책임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대한민국은 청정에너지 체제로의 전환을 APEC 회원국들과 함께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 9월 유엔총회에서 무탄소 에너지 이용을 확산하기 위해 ‘무탄소(Carbon Free) 연합’ 결성을 제안한 바 있다”면서 “대한민국은 무탄소 에너지 활용 확산에 앞장설 것이고, APEC 회원국들과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 대통령실 누리집 사진뉴스 화면 갈무리  ©



대통령은 또 친환경 이동수단으로의 전환이 기후변화 대응에 가장 기여도가 높은 해법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친환경차, 자율주행차, 지능형 교통시스템과 같은 스마트 모빌리티의 확산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역내 회원국 전반으로 스마트 모빌리티가 확산되도록 APEC 차원에서 특별 이니셔티브를 수립하고,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또 “바다 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녹색 해운 항로를 지속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한다”며 “대한민국은 친환경 해운 설루션을 통해 한국과 미국을 비롯한 아태 지역 각지의 녹색 항구를 촘촘하게 연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녹색기후기금(GCF)에 대한 3억불 공여는 기후취약국 지원을 위한 연대의 의지”라며 “우리나라는 APEC 기후센터를 통해 기후대응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아태국가들이 자체적인 기후 적응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