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경기도 특사경, 불법 파라솔 영업·어업행위 등 집중 수사
8월1일~31일까지 해수욕장, 항·포구 등 바다 불법행위 집중 단속
 
이지훈 기자 기사입력  2020/07/23 [09:05]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불법 어업 여부 단속현장/경기도     © 모닝투데이


[
모닝투데이=이지훈 기자] 경기도가 깨끗한 경기바다 만들기에 나선 가운데 특별사법경찰단이 오는 81일부터 31일까지 바다 내 불법행위에 대한 집중수사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수사 대상은 궁평·제부·방아머리 등 도내 해수욕장과 전곡항, 궁평항 등 도내 33개 항·포구 등이며 바다에서 이루어지는 불법 어업도 포함된다.

주요 수사사항은 불법 파라솔 영업, 무허가 시설물 설치행위 컨테이너 노점상 등 미신고 식품영업 행위 어린물고기 포획, 불법어구사용, 무허가 어업 유류, 폐기물 등 오염물질 해상투기 행위 등이다.

위와 같은 행위를 하면 공유수면법 및 수산업법에 따라 최고 3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특히 유류, 폐기물 등 오염물질 해상투기 행위는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최고 5년 이하 징역이나 5천만원 이하 벌금까지 처해질 수 있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그 동안 도내 해수욕장, ·포구 등 바다에서 반복됐던 불법행위를 없애고 도민의 품에 깨끗한 바다를 돌려주기 위한 것이라며 하천에 이어 바다에서도 공정이 실현되도록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하남시, 신설 한강교량 및 4개
최근 인기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