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경기도, 4차산업혁명 인재양성의 시작으로, VR/AR 전문인력 50여명 배출
 
조지영 기사입력  2019/12/08 [11:25] ⓒ 모닝투데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모닝투데이=조지영 기자]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지난 6월부터 약 5개월간 운영한 ‘청소년 VR/AR 교실’ 을 통해 대한민국의 미래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갈 전문 인력 50여명이 배출됐다.

 

‘청소년 VR/AR 교실’은 도내 4개 특성화고 청소년을 대상으로 이론과 실습, 콘텐츠 제작 등 VR/AR 교육을 지원하는 것으로, 학생들의 진로 탐색과 취업 의지를 고취해 해당 분야의 미래 인재로 키우기 위해 추진한 사업이다.

 

경기도와 콘텐츠진흥원은 지난 4월 공모를 통해 군포e비즈니스고등학교, 부천공업고등학교, 삼일공업고등학교, 성일정보고등학교 등 도내 특성화고 4개교를 선정, 6월부터 11월까지 총 120시간 동안 씨샵(C#)과 유니티(Unity) 프로그래밍, 가상·증강현실(VR/AR) 이론과 실습 교육, 콘텐츠 제작 프로젝트 등을 진행했다.

 

이어 지난 달 23일에는 광교 경기문화창조허브에서 사업성과를 공유하고 학생들이 준비한 과제를 선보이는 성과발표회를 열었다. 발표회에는 총 8개 팀 학생 50여명과 교사 10명이 참석했으며, 학생들은 이날 유니티로 제작한 VR방탈출, 미로, 리듬 및 슈팅 등의 게임과 AR 게임 등 다양하고 재미있는 작품들을 선보였다.

 

학생들의 작품에 대한 평가는 4개 학교의 담당 VR강사 4명이 맡았으며, 4개의 우수 팀과 장려 팀, 4명의 우수 학생상 등 총 12건을 시상했다.

 

이날 우수 팀으로 선정된 군포e비즈니스고의 ‘보여주는 부분이조’팀의 ‘화살배기’는 갈대밭에서 날아오는 화살을 리듬에 맞춰 검으로 막아내며 결투를 하는 VR게임이다. 콘텐츠에 사용된 배경음악을 직접 제작하여 심사위원으로부터 적극적이고 창의적 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삼일공고의 ‘종민이와 간부들’팀의 ‘원사이디드파이터(One sided fighter)’는 상대방을 일방적으로 공격하는 VR 복싱게임으로 체험자가 복싱을 통해 스트레스를 풀 수 있도록 제작한 콘텐츠다. 게임 내 캐릭터들의 움직임이 자연스러운 애니메이션으로 구현돼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받아 우수 팀으로 선정됐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군포e비즈니스고등학교 김인옥 교사는 “조금은 생소할 수 있는 VR/AR 분야이지만 교육에 참여하고 이를 통해 실제 결과물을 낼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사업이 해마다 꾸준히 진행되어 학생들에게 다양하고 양질의 교육의 기회가 제공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경기도는 2020년에도 4차 산업 분야 인재양성 사업으로 문화콘텐츠와 첨단기술의 결합인 문화기술(cultural technology)로 분야를 확장해 양질의 교육과정을 계속 제공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모닝투데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도 일자리재단-경기남부 대학교
최근 인기 기사
 
광고